장엄한 무대와 웅장한 스케일, 영혼을 울리는 멜로디로 2006년을 뜨겁게 달군
프랑스 오리지널팀 내한 뮤지컬 가 2007년 12월, 한국을 찾아 옵니다.

. 대형 야외 오페라에 근접한 무대 구성과 뮤지컬을 넘어선 작품성
. 자유를 위한 외침! 잊을 수 없는 강렬한 음악

   - 프랑스에서의 OST 앨범 판매만 160만 장을 기록한 경이적인 33 곡의 오리지널 스코어.
   - 2002년 “프랑스의 노래” 에 빛나는 감동의 Finale “L’envie d'aimer”(사랑하고픈 마음)와
      히트곡 “Mon Ferere”(내 형제여)
. 뮤지컬 “LES DIX-십계”의 신화를 창조한 프랑스 최고의 제작진
   - 기존의 무대화법에서 과감히 벗어난 독특한 연출력을 선보인 '엘리 슈라키(Elie Chouraqui)’
   - 세계적인 디자이너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 프랑스 최고의 젊은 안무가이자 자유롭고, 독창적이며 역동적인 에너지의 소유자
      ‘카멜 우아리(Kamel Ouali)’

지난 2006년 4월,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한국 관객들에게 첫 선을 보인 뮤지컬 <레 딕스>는 프랑스 초연을 함께 한 배우, 스태프들과 더불어 상상을 초월하는 스펙터클한 무대와 영상 장치 등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 앵콜 공연은 초대형 트러스 “그라운드 서포트”를 이용한 대규모의 무대와 함께 최첨단 조명, 음향 기기들을 사용하여 최고의 현장감을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모세, 람세스 등 주요 배역들이 모두 프랑스 초연 멤버들로 구성되어 최상의 퀄리티를 지닌 내한 공연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프랑스에서만 200만명의 관객 기록을 수립하고, CD, DVD가 420만개의 판매고를 올리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꿈같은 무대와 잊을 수 없는 음악이 어우러진 환상과 감동의 무대로 최고의 감동을 선사 할 것이다.

◈ 정형화 된 무대를 거부한다!!

연출인 ‘엘리 슈라키(Elie Chouraqui)’는 뮤지컬 불모지로 인식되어 왔던 프랑스인들을 영화 극장이 아닌 뮤지컬 극장으로 끌어 모은 대표적인 일등 공신이다. 뮤지컬 사상 처음이라고 말할 수 있는 거대한 미술 세트가 주는 입체감, 무대전환의 다양화를 통한 매끄러운 이야기 전개에 탁월한 능력을 보였을 뿐 아니라, 영상의 효과적인 사용을 통해 무대 공간의 한계를 극복하며 마치 한편의 스펙터클한 영화 한편을 보는 듯한 감동을 주었다고 평가 받고 있다. 그러나, 놀랍게도 뮤지컬 “Les DIX(십계)”는 그의 첫 뮤지컬 연출작!!
기존의 무대 연출법에서 벗어나 영화적 기법이 도입된 자신만의 독특한 연출 기법을 구사한 것이 오히려 이번 초대형 뮤지컬 “Les DIX”(십계)의 탄생을 가능하게 한 원동력이 되었다.

연출 / 엘리 슈라키 (Elie Chouraqui)

‘해리슨의 꽃’, ‘사랑할 때와 이별할 때’ 등으로 국내 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프랑스의 대표적인 영화감독.
첫 뮤지컬 연출 작임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무대화법 에서 과감히 벗어난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기법의 도입으로 그 연출력을 인정 받고 있다.

◈ 의상으로 캐릭터를 표현한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이 제작한 의상 역시 이번 공연에서 또 하나의 볼거리를 제공 한다. 그녀에게도 공연 의상의 제작은 처음이지만 세계적인 디자이너답게, 당시 시대배경이 지닌 사실들에 근거하여 대담하게 재 해석함으로써 무대 위를 눈부시고, 화려하게 장식해내는데 성공했다. 배우 한명 한명의 캐릭터를 분석하고, 액세서리 하나까지 세심하게 직접 디자인 하고 제작하여 완성해낸 이번 공연의 의상은 관객들에게 무대 의상의 진수를 경험하게 할 것이다.

의상 / 소니아 리키엘 (Sonia Rykiel)

68년 ‘소니아 리키엘 CDM S.A’를 설립한 이후, 독창적인 디자인과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패션과 관련된 다양한 브랜드를 발표해온 세계적인 디자이너. 83년부터 96년까지 8차례에 걸쳐 프랑스 최고 디자이너 상과, 문화부 훈장을 수여한 바 있다.

◈ 말이 필요 없다, 몸으로 말한다!!

프랑스 최고의 젊은 안무가로 평가 받고있는 ‘카멜 우아리(Kamel Ouali)’는 현대무용과 접목하여 자유롭고 독창적이며, 역동적인 에너지 가득한 뮤지컬 “Les DIX(십계)”의 안무를 탄생시켰다. 특히 남자 무용수들의 잘 훈련된 근육의 움직임은 소리 없이 가벼운 듯 하지만 격정적이기까지 한 몸짓으로 온 무대를 압도하여 많은 관객들의 찬사를 받았다.

안무 / 카멜 우아리 (Kamel Ouali)

71년 파리출생으로 프랑스와 미국에서 댄서와 안무가로서의 교육을 받았다. 그 후, 톰 존스, 머라이어 캐리의 안무를 담당했을 뿐 아니라, 랄프로렌, 디젤, 입생로랑 등 유명브랜드의 쇼 안무를 담당하며 화려하고 감각적인 무대를 보여주는 것으로 유명하다.

◈ 고차원적인 멜로디로 감성을 자극한다

프랑스 뮤지컬의 가장 큰 특징은 스토리보다는 음악을 강조하는 것이다. 한번 들으면 그 멜로디가 영원히 머릿속에 남아서 결국 관객을 흡수시킨다는 점이다. “레딕스-십계”는 뮤지컬 작곡가가 아닌 프랑스의 대표적인 대중음악의 작곡가이자 프로듀서 겸 가수인 “파스칼 오비스포 (Pascal Obispo)이 참여 하였다. 2백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 하였고, 타이틀 곡인 ‘사랑의 열망’(l’envie d’aimer “랑비데메”)은 싱글 앨범만 150만장이 판매됐고, 올해의 노래로 선정되기도 했다. 뮤지컬 실황과 스튜디오 버전 CD, DVD, 비디오를 합쳐 420만 장 판매라는 메가 히트를 기록한다. 특히 영어권에서는 십계의 타이틀 곡인 ‘사랑의 열망’(l’envie d’aimer)’을 캐나다의 국민가수인 ‘셀린 디옹’이 불러 더욱 화제가 되었다.

음악 / 파스칼 오비스포 (Pascal Obispo)

대사 없이 음악으로 극을 이끌어 가기 위해 뮤지컬 역사상 이례적으로 30곡이 넘는 뮤지컬 넘버를 작곡하여 “성서에 어울리는 음악을 하늘로부터 끌어냈다’ 는 평을 들었다. 98년에 프랑스 최대 음악상인 ‘Victories de la musique’에서 연간 최다 앨범상 수상, 2004년에는 라이브 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 CAST

모세 役 / 세르지오 모스케토 (Sergio Moschetto)
91년 락밴드 ‘레드뱅크’를 결성, 00년 ‘MAGGIE’로 산레모 음악제에서 우승한 Top아티스트. 현재는 이탈리아 TV의 No.1 인기프로그램인 ‘Domenica in’에 고정 출연하며 자신의 음악 활동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람세스 役 / 아메드 무이시 (Ahmed Mouici)
85년에 데뷔, 90년에 밴드 Pow Wow를 결성하면서 10대 스타로 부상했다. 97년까지 앨범 3장을 발표하며 월드 투어를 감행, 총 2500만매의 판매를 달성하기도 했다. 02년 솔로 앨범 ‘Regarde moi’를 발표한 후, ‘십계’로 자리를 옮겨 가창력을 마음껏 보여주고 있다.
네페르타리 役 / 소피 쥬멩 (Sophie Gemin)
81년 파리 출생. 02년부터 기업 이벤트, 파리 디즈니랜드 등의 MC, 댄서, 모델로서 활약. 02년부터 3년에 걸쳐 파리, OLYMPIA극장의 뮤지컬<belle belle belle>에 주연 더블캐스팅, 댄서, 가수로서 출연, 현재, 파리 디즈니랜드의 Show Time에 출연 중.

요시벨 役 / 안느 바린 (Anne Warin)
파리의 한 극장에서 가수로의 첫발을 내딛은 후, 91년 산. 세레 가극 페스티벌을 통해 배우로도 데뷔했다.
97년 첫 앨범에 수록된 ‘Attitude’로 신인상을 수상했고 이 후, 다양한 무대경험을 통해 다재 다능한 뮤지컬 배우로 입지를 굳혔다.
여호수아 役 / 파블로 빌라푸랑카 (Pablo Villafranca)
81년에 뮤지션으로 활동을 시작하여, 96년에는 몬크라 르다쥬네 연극제의 올나잇이벤트 ‘연극의 밤’, ‘수전노’,
‘난폭한 말이라면 해’, ‘왕비 아리에노르다키테누’등에 출연했다.
2002년에는 첫번째 솔로앨범 ‘Juste pour quelqu`un’을 발표하기도 했다.

시뽀라 役 / 클라리스 라바낭 (Clarisse Lavanant)
18세부터 파리에서 음악공부를 시작하여 20세부터 싱어송 라이터로 프랑스 각지에서 개최되는 음악 콩쿨의 신인상을 거의 석권하였다. 01년 1월, 첫번째 앨범 ‘Ou`c`est ailleurs’를 발표하며 파리의 ‘산치에.데.알’에서 한달간 단독공연을 갖기도 하였다.
비티아 役 / 리디아 말지에리 (Lidia Malgieri)
로마태생으로 8살에 댄스 명문 키키우르바니에 입학하여 고전무용을 배우기 시작, 십대후반에는 이미 프로로 활약하기 시작했다. 이후 성악을 공부, 이탈리아 TV의 코러스로 활약하기도 했고, 92년에는 앨범 ‘오세아니아’를 발표해 큰 인기를 얻기도 했다.
미리암 役 / 아니사 스틸리 (Anissa Stilli)
어린 시절부터 휘트니 휴스턴, 머라이어 캐리, 아레사 프랭클린 등의 영향을 받으며 자란 ‘아니사’는 15세때 처음으로 ‘아 콘트르산스’라는 앨범을 발표하고 TV영화 ‘레.몸’에 출연하기도 하는 등 인기를 얻는다. 06년에는 뮤지컬 ‘유반.러브’의 주역을 예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