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로맨틱 재즈’에서
‘유럽재즈의 자존심’ 이라는 타이틀이
더해진 이들!

2003년 처음 한국 방문하여 현재까지 꾸준히 내한공연을 하고 있는 유러피안 재즈 트리오(이하 EJT)는 이제 한국인이 사랑하는 대표적인 유럽의 재즈 트리오가 되었다. EJT는 2009년 7회의 내한공연에 이어 2010년 바쁜 일정 중에도 한국 팬들과의 만남을 위해 오는 6월 내한한다.

‘유럽재즈의 자존심으로 우리 곁에 다가온다’

2003년 처음 한국을 방문하여 현재까지 매년 꾸준히 내한공연을 선보였던 유러피안 재즈 트리오, 이제는 팬들이 매년 손 꼽아 기다린다. 유러피안 재즈 트리오는 이제 한국인이 사랑하는 대표적인 재즈그룹 이며, 이번 공연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이 본선 첫 경기를 치르는 전날임에 유러피안 재즈 트리오의 뜻 깊은 응원공연이 있다.
재즈형식으로 연주되는 ‘오~필승 코리아!’ 응원가 역시 정말 기대되는 공연을 될 것 같다. 또한 EJT 자국인 네덜란드도 월드컵 진출 국으로써 한국과 조 편성은 다르지만 16강, 8강을 넘어 동반 4강 진출을 통해 정당한 경기를 치르자는 위트 있는 메시지 전달 등 재미있고 유익한 시간을 보내는 특별한 공연이 될 것이다.

‘여름으로 가는 길목인 늘 푸르른 6월에 아름다운 선율이 수 놓는다’

서정적인 멜로디 라인과 상큼하게 전개되는 리듬감이 돋보이는 로맨틱 재즈의 대명사 유러피언 재즈 트리오의 이번 내한공연 기대해도 좋다.
부드럽고 달콤한 멜로디로 청중들에게 재즈의 익숙한 멜로디를 전달하며, 자신들의 재즈 색깔을 자연스럽게 선사하는 이들의 음악은 22년 동한 한결같으며, 전 세계에 걸쳐 오랫동안 폭 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EJT의 청명하고 산뜻함이 느껴지는 건반터치와 리듬감은 지나갔던 봄의 생동감 있는 기운을 다시 느끼게 할 것이다.

 

[출연 및 작가소개]

유러피안 재즈 트리오 [European Jazz Trio]

2003년 한국을 첫 방문하였던 유러피안 재즈 트리오는 데뷔할 당시부터 지금까지 특유의 온화하고 익숙한 사운드로 전세계 재즈 팬들을 사로잡아온 유럽의 대표적인 재즈 트리오이다. 유럽 출신의 대표적인 재즈 트리오이자 네덜란드의 재능 넘치는 젊은 재즈 뮤지션들로 구성된 유러피안 재즈 트리오는 재즈 명곡을 시작으로 영화음악, 클래식 소품, 팝 스탠더드에 이르기까지 장르에 구애 받지 않는 폭넓은 레퍼토리를 구사하는 로맨틱 재즈의 대명사로 불리고 있다.
아바, 비틀즈, 베토벤, 모차르트, 쇼팽도 EJT가 연주하면 지극히 매혹적인 로맨틱 재즈로 변모하며, 그 편곡의 솜씨 또한 매우 절묘하고 놀랍다. 오이켄 키케로, 키스 자렛, 자끄 루시에와 함께 클래식 명곡과 스탠더드 팝 연주의 대표적인 아티스트로 자리매김 하면서, 이들과는 또 다른 EJT만의 로맨틱 선율로 많은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2003년부터 2009년까지 일곱 번의 내한공연을 성공리에 마친 이들은 다양한 레퍼토리와 탄탄한 개인기를 바탕으로 유럽의 대표적인 피아노 트리오로 활동하고 있다.

Marc Van Roon 마크 반 룬 (Piano / 피아노)
1967년생으로 10살 때 피아노를 시작, 재즈 피아니스트였던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어린 시절부터 재즈와 즉흥연주에 대한 흥미가 많았다. 1988년 첫 리더 작 “Restless Skies”를 녹음, North Sea Jazz Festival에서 연주를 하며 본격적인 음악 인생을 시작하였다. International Thelonious Monk Jazz Competition 등에서 수상을 하였으며 1991년 네덜란드 왕립 음악원 졸업 후, 1995년부터 유러피안 재즈트리오에 합류하여 현재까지 활동 중이다.

Frans van der Hoeven 프란스 반 호벤 (Bass / 베이스)
1963년 네덜란드 출셍. 클락테리, 우디 쇼, 잭 디조넷, 아트 파머, 리 코니츠 등과 함께 공연. 툰 루스 퀄텟, 도이치 재즈 오케스트라 등과 함께 25개 이상의 레코딩 작업에 참여 했으며, 솔로 앨범도 발매하였다. 현재 유러피안 재즈트리오 멤버로서의 활동과 동시에 암스테르담 컨서바토리, 로얄 컨서바토리 헤이그에서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다.

Roy Dackus 로이 다쿠스 (Drum / 드럼)
1964년 출생. 드럼을 가르치는 교수인 아버지에게서 영향을 받아 어린 나이인 5살 때부터 드럼을 시작하였다. 1983년 힐베르쉼 컨서바토리에서 본격적으로 드럼 공부를 시작 하였고 1987년 졸업 후, 툰 루스 퀄텟에서 활동 및 아트 파머, 어디 왓츠, 투츠 띨레망스 등과 같이 공연과 레코딩 작업을 하였다. 현재 유러피안 재즈 트리오의 멤버로 활발한 활동 중이다.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소화하면서도 일체감을 들려주는 이들의 오랜 팀 웍은 연주와 작품을 완벽하게 정제시킨 듯한 고도의 완성도를 만들어 놓고 있다. 귀에 익숙한 멜로디를 매개로 청중들과 공감하며 자신만의 재즈를 자연스럽게 펼쳐온 그들의 음악활동은 20년 동안 한결같이 전세계에 걸쳐 폭넓은 층으로부터 변하지 않는 사랑을 받고 있는 이유가 되었다. 국내에 재즈 트리오 붐을 일으킨 주역이기도 한 유러피안 재즈 트리오는 한국과 일본에서는 매년 정기 투어를 가지고 있으며, 특히 일본에서는 키스 자렛 트리오 다음으로 사랑 받는 재즈 트리오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