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거리(Story)

서막:1815년 , 딘느

강제노역 감옥에서 19년 만에 가석방된 장발장은 어디를 가나 자신이 전과자임을 증명하는 노란 카드를 제시해야 했고, 자연히 사람들은 모두 그를 피했다. 딘느의 주교만이 그런 그를 인간답게 대해주었다.그러나 사람을 믿지 않는 장발장은 주교의 은식기를 훔치고 만다. 장발장은 경찰에 붙잡혀 다시 주교 앞으로 끌려오고, 주교는 그를 위해 '은식기는 내가 장발장에게 준 것이다'라고 거짓말을 한다. 뿐만 아니라 주교는 그에게 한쌍의 값진 은촛대를 선물하고, 이에 감동한 장발장은 새로운 삶을 살 것을 결심한다.

1823년, 몽트레이유-쉬르-메르

8년이 지난 뒤, 장발장은 가석방 규율을 어기고 이름을 뮤슈 마델린으로 바꾼 장발장은 공장 주인과 시장으로 성공한다. 그의 공장 직공 중에 판틴이라는 여인이 있었는데, 그녀는 아무도 모르게 사생아를 키우고 있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다른 여자들은 판틴의 해고를 요구하고, 그녀를 유혹하려다 거절 당한 공장장은 그녀를 내쫓는다. 판틴은 딸 코제트의 약값을 마련하기 위해 목걸이와 머리카락을 팔고 심지어 몸까지 팔게 된다. 결국 판틴은 창녀로 전락하게 되고 어느날 손님과 싸움을 벌이다 형사 자베르에게 체포된다. 이때 나타난 시장 마델린은 판틴을 병원으로 호송할 것을 요구한다.
시장은 어느날 넘어진 수레에 깔린 한 남자를 구출하게 된다. 자베르는 믿을 수 없는 힘을 가진 시장을 보면서 자신이 몇 년 동안 추적해온 죄수 24601를 연상한다.
그러나 시장에게 다가가 그는 장발장을 체포했다고 말한다. 장발장은 자기 대신 다른 사람이 감옥에 가는 것을 참을 수 없어 법정에 출두해 자신이 죄수 24601임을 고백한다.병원에서 장발장은 죽어가는 판틴에게 그녀의 딸 코제트를 찾아 키우겠다고 약속한다. 자베르는 장발장을 체포하려 병원으로 달려왔지만 장발장은 탈출에 성공한다.

1823년, 몽페르뫼이유

코제트가 여관을 운영하는 테나르디에 부부와 함께 산지 5년이 되었다. 그들은 자신의 딸 에포닌은 호강스럽게 키운 반면 어린 코제트를 학대하며 하녀처럼 부린다. 장발장은 어두운 밤중에 물을 길러 온 코제트를 발견하고 테나르디에에게 돈을 지불한뒤 코제트를 파리로 데려간다. 형사 자베르는 여전히 장발장을 추적하는데...

1832년, 파리

9년이 지난 파리. 시민들이 지지하는 유일한 지도자인 총독 라마르크 장군의 임종을 앞두고 파리는 불안한 기운으로 가득 차있다. 개구쟁이 소년 가브로쉬는 도시의 창녀거지들과 함께 지낸다. 한편 테나르디에와 그의 아내는 좀도둑 무리를 거느리고 장발장과 코제트를 덮쳤다. 그러나 장발장과 코제트는 자신들을 알아보지 못한 자베르에 의해 구출되었다. 테나르디에의 딸 에포닌은 자신이 사랑하는 마리우스가 코제트와 사랑에 빠져 그녀의 행방을 묻자, 할 수 없이 그를 도와주기로 약속한다.

조그만 카페, 학생들은 라마르크의 죽음을 계기로 혁명을 일으키려는 정치적인 집회를 갖고 준비한다. 가브로쉬가 총독의 죽음을 알리자 학생들은 앙졸라스를 선두로 민중들의 참여를 선동하기 위해 거리로 뛰쳐나간다. 오직 마리우스만이 혁명보다는 코제트 생각에 빠져있다.
코제트 역시 사랑하는 마리우스만 생각하고 있다. 그런 모습을 보고 있는 장발장은 그의 딸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지만 아직도 자신의 과거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해주지 않는다.마리우스에 대한 사랑의 감정을 억누르고 에포닌은 그를 코제트에게 데려간다. 그리고 아버지 테나르디에가 이끄는 좀도둑들이 장발장의 집을 털려고 하는 계획을 방해한다. 형사 자베르가 잠복하고 있다고 착각한 장발장은 코제트에게 프랑스를 떠나야 한다고 말한다.

혁명전야, 학생들과 자베르는 혁명에 대한 반대 의견을 제시하고, 코제트와 마리우스는 다시는 볼 수 없을 것이라는 절망에 괴로워하며 헤어진다. 에포닌은 마리우스의 사랑을 얻지 못한 것을 슬퍼한다. 장발장은 탈출함으로써 누리게 될 자유를 꿈꾸고 ,테나르디에는 다가올 혼란 속에서 부를 키워나갈 기대에 부푼다.

Intermission

학생들은 바리케이트를 세울 준비를 한다. 혁명에 가담한 에포닌을 발견하고, 마리우스는 에포닌 편에 코제트에게 편지를 보낸다. 그러나 편지는 장발장에게 전해진다. 에포닌은 돌아오지 말라는 마리우스의 당부를 저버리고 바리케이트로 돌아간다.
바리케이트가 세워지고 혁명군들은 항복하지 않으면 모두 죽을 것이라는 군대의 경고를 무시한다. 가브로쉬는 혁명군에게 자베르가 경찰의 스파이라는 것을 폭로한다. 바리케이트로 돌아가던 에포닌은 군대의 총에 맞아 죽게 된다. 또한 마리우스를 구하기 위해 바리케이트에 도착한 장발장은 자베르를 죽일 기회를 잡지만 그를 보내준다.
학생들은 바리케이트에서 밤을 보내고, 장발장은 다가올 군대의 공격에서 마리우스가 무사하길 기도한다. 다음날 전투 중에서 부족한 탄약을 구하려고 뛰쳐나간 가브로쉬는 쓰러진 정부군을 뒤지다가 총에 맞게 된다. 결국 지도자인 앙졸라스를 비롯해 혁명군 모두가 죽는다.
장발장은 의식을 잃은 마리우스를 데리고 하수구로 도망친다. 장발장은 하수구에서 죽은 사람들의 물건을 훔치고 있던 테나르디에와 마주치고, 이어 그가 올 것을 예견하고 기다리던 자베르를 다시 만나게 된다. 자베르는 마리우스를 병원으로 보낼 시간을 달라고 사정하는 장발장을 놓아준다. 장발장의 인도적인 행동에 자신이 지금까지 확고하게 가지고있던 정의론에 회의를 품게 된 자베르는 결국 세느강에 투신 자살한다. 파리의 여자들은 혁명과 그 희생자들에 대해 노래한다. 마리우스는 자신을 구해준 사람이 누군지 알지 못한 채 코제트의 간호로 건강을 회복한다. 장발장은 마리우스에게 자신의 과거를 고백한 뒤 마리우스와 코제트가 결혼하면 그들의 안전을 위해 자신은 떠나야 한다고 주장한다.
마리우스와 코제트의 결혼식에 나타난 테나르디에는 코제트의 아버지는 범죄자라고 말하고, 그 증거로 혁명이 실패로 끝나던 밤에 자기가 하수구에서 훔친 반지를 보여준다. 그것은 바로 마리우스의 반지였다. 마리우스는 그제서야 자신이 구해준 사람이 장발장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마리우스와 코제트는 장발장을 찾아가고, 그것에서 코제트는 먼저 죽어간 판틴과 에포닌, 그리고 바리케이드에서 죽어간 모든 이들의 영혼과 합쳐지며 죽어가는 장발장으로부터 처음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