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ber의 작품세계

Andrew Lloyd Webber

앤드류 로이드 웨버는 1948년 '로이드 웨버'라는 성을 받으며 영국에서 태어났다. 그의 집안은 클래식 집안으로도 유명한데 작곡가이며 런던 음악 대학의 이사이자 로열 음악대학의 교수인 아버지와 피아노 교사였던 어머니 사이에서 자라난 웨버는 현재 첼로 연주자인 동생 줄리안와 함께 어린 시절부터 음악에 심취하여 프렌치 호른, 바이올린, 피아노를 연주하였다. 또한 그에게 적지 않은 영향을 준 가족은 연극 배우였던 숙모였다. 그녀는 어린 웨버에게 무대에 대한 무한한 매력을 느끼게 해준 것이다.

이렇게 가족으로부터 예술적인 기질을 이어받은 로이드 웨버는 그의 나이 여덟살 때 그의 집에서 장난감 극장 (Toy Theater)위에 미국의 전형적인 쇼를 무대화했고, 아홉 살 때는 자신이 작곡한 모음곡들을 출판하기도 하였다. 그의 음악적 특성 가운데에서 '절충주의(Eclecticism)'는 광범위한 음악적 취향을 가졌던 아버지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나에게 처음 로큰롤 음악이 담긴 레코드를 사준 사람은 나의 아버지였다."고 로이드 웨버는 1982년 '뉴욕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밝히면서, "내게 음악은 단지 음악일 뿐이고, 굳이 분류를 한다면 좋은 음악과 나쁜 음악만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라고 그의 음악관을 털어 놓은 적이 있다. 이는 로이드 웨버의 음악은 그 장르에 있어서 너무 대중과 영합한다고 생각하는 평론가들을 향해 피력한 그의 음악에 대한 소신이기도 하다.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스쿨을 졸업하고 옥스퍼드 대학에 입학한 웨버는 일 년 뒤에 로열 음악대학으로 편입하여 클래식 음악을 전공 하였다. 재학 중 그는 처음으로 음악극 '우리들의 유사함(The Likes of Us,1965)'을 작곡 하였다. 가사는 당시 음반 제작자였고 로이드 웨버보다는 세 살 위였던 '팀 라이스'가 썼다. 이들의 첫 번째 작품은 한번도 무대에 올려진 적이 없었지만 그 뒤의 걸작,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에비타', '오페라의 유령' 등에서 불후의 콤비를 이룬다.

팀 라이스의 가사와 함께 완성된 두 번째 작품은 1967년 작곡되었고, 68년에 런던의 성 바울 중학교 합창단이 발표한 오라토리오 '요셉과 놀라운 천연색 꿈의 외투(이하 요셉..)'다. 이 곡은 처음 발표한 뒤에 성 바울 중학교의 학부형이었던 '런던 선데이 타임즈'의 음악 평론가의 호평에 힘입어 웨스트민트터 센트럴 홀에서 일반 대중에게 콘서트 양식으로 발표 되었고, 결국 십오분짜리 오리지널 곡은 90분 , 2막 뮤지컬로 개작되어 1976넌 브로드웨이에서 그 선을 보였으며, 1982넌 리바이벌 공연에서는 토니상 후보작으로까지 오르는 쾌거를 이루었다. 요셉과 그의 형제들의 전기적 이야기인 '요셉..'은 프랑스 카페 뮤직, 칼립소, 컨츄리 그리고 재즈의 혼합을 과감하게 시도한 작품이다. '요셉..'을 통해 자신의 다양한 음악성을 보여 준 로이드 웨버는 다시 팀 라이스와 함께 그들이 살고 있는 시대의 음악인 록에 심취하기 시작한다.

top

구속을 거부하는 히피 문화와 엘비스 프레슬리와 비틀즈로 대변되는 록음악의 절정기인 1970년, 로이드 웨버와 라이스는 대중적이고 그 당시 많은 파란을 일으켰던 록 오페라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를 완성한다. 이 작품은 헤아릴 수 없는 다수에게 주목을 받으면서, 비교되기에는 너무나 거리가 멀다고 생각되어 온 대중음악과 클래식 형식의 조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여실하게 보여주는 계기가 되었다. 찬반의 혼합된 반응 속에 개막된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에 대해 대부분의 관객들은 제작에 참여한 예술가들의 무한한 상상력에 감탄한 반면, 적지 않은 비평가들은 절충주의적인 음악 스타일에 탐탁치 않아 했고, 어떤 이들은 예수의 이야기를 담은 극에 록 음악을 사용한 사실에 분노하였다. 이에 답답함을 느낀 로이드 웨버는 '뉴스데이'와의 인터뷰에서 그가 사용한 록에 대해 "그것은 스트라빈스키의 고전 음악 탈피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우리가 원했던 것은 우리 모두에게 통용 될 수 있는 새로운 용어, 곧 새로운 스타일을 찾는 것이었다"라고 말하기에 이르렀다.

록 음악의 의미 자체가 법적으로 정당 살인인 전쟁이나 일으키는 기성세대에 대한 반항을 담고 있고 , 자유와 평화를 갈구 하는 히피 세대의 정신세계를 담은 것이기에 60년대에 청소년기를 보낸 로이드 웨버에게는 예수의 이야기라 할지라도 그것을 록음악에 담는 것이 전혀 이상하지 않을 수 있을 것이다. 예술가는 언제나 그 시대를 작품에 담는다는 것이 엄연한 명제라면, 로이드 웨버에게 있어 록은 그 시대의 리듬이요, 그 세대의 외침이기 때문이다.

1978년 서른이 된 로이드 웨버는 뮤지컬 연출의 거장, '헤롤드 프린스'를 만나서 자신의 클래식 음악에 대한 재능을 마음껏 발휘한다. 팀 라이스가 가사를 쓴 '에비타'는 브로드웨이 연극에서 금지시 해 온 정치적 소재를 다루고 있다. 1978년 런던 공연을 거쳐 79년 브로드웨이에서 첫 공연을 가진 이 작품에서 로이드 웨버는 그의 음악이 얼마나 극적이고, 극적 전개와 인물 구축에 어느 정도 지대한 공헌을 하는지를 보여 주었고 그 결과 '에비타'는 로이드 웨버의 작품으로는 처음으로 최우수 작품상, 작곡상 등을 포함하여 일곱 개의 토니상을 받기에 이르렀다.

top

그 뒤에 나온 '캣츠(1982 뉴욕)'와 '오페라의 유령(86 뉴욕)'도 또한 토니상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받으면서, 로이드 웨버는 그의 음악이 갖는 극적 공헌도에 대하여 객관적 인정을 받았다. 특히 이 작품은 현재도 브로드웨이에서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하는 뮤지컬로 절찬리에 공연되고 있다.

이 밖에도 '스타라이트 익스프레스(1984 런던/1987 뉴욕)'와 '사랑의 이모저모(1989 런던/1990 뉴욕)'등 흥행 성공작을 작곡한 로이드 웨버는 1980년대에 가장 많은 작품이 동시에 공연되는 작가로 기록되면서 명성을 쌓아갔다. 그리고 '사랑의 이모저모'가 93년에 막을 내림으로써 '캣츠'와 '오페라의 유령'만이 그의 이름을 지켜 주던 중 94년 10월 그는 또 하나의 흥행작 '선셋 대로'를 발표했다. 이 작품은 연일 표가 매진되고 이 곳 연극 잡지와 신문에서 연일 기획기사로 음악, 무대, 연기 등을 다뤘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처음보다는 관심이 줄어들어 98년에 브로드웨이에서 막을 내렸다.

그 후 96년에 로이드 웨버는 'Whistle down the wind' 를 발표했지만, '완성도가 떨어지는 졸작(워싱턴 포스트)' 이라는 혹평을 받았다. 그러나 98년 재개된 웨스트 엔드 공연은 대단한 호응속에 공연을 지속하고 있다. 또한 지금 현재 제작 단계인 '오페라의 유령2'도 많은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웨버의 뮤지컬들은 흥행 뿐 아니라 작품성도 인정받아 6개의 토니상, 5개의 로렌스 올리비에상, 4개의 드라마 데스크상, 3개의 그래미상을 수상했다. 1982년과 1984년 그리고 1994년에는 런던과 뉴욕에서 각각 3편의 작품을 동시에 무대에 올리는 진기록도 수립했으며, 1995년 영국인으로는 드물게 미국 작곡가 '명예의 전당(Hall of Fame)'에 오르기도 했다. 영국 왕실로부터 뮤지컬로 영국의 문화를 세계에 알린 공로를 인정받아 1988년에는 '평의원(Fellowship)'을, 1992년에는 '기사 작위(Knighthood)'를, 1996년에는 'House of Lord's 종신작위'를 수여 받았다. 그래서 영국에서 그의 이름을 부를 때 '로드'(Lord)라는 존칭어를 수반해야 한다.

금번 국내에서 열리는 '오페라의 유령'은 웨버의 작품세계를 국내 관객들이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는 황금같은 기회가 될 것이다. 아울러 이번 기회에 완성도 높은 무대에 대한 경험과 기술, 그리고 무대 경영의 노하우를 습득해 우리 문화 상품의 국제 시장 진출에 대한 교두보 역할까지 할 수 있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을 듯 싶다. 넘치는 흥분과 기대로 개막을 기다려 본다.


top

 

팬텀의 발자취 (The Phantom's Trail)

1990년 6월 Cameron Mackintosh

내가 처음으로 팬텀을 접한 것은 1984년 2월 어느 추운 아침 목욕을 하던 중이었다. Andrew Lloyd Webber가 전화를 걸어와서 이런저런 얘기를 하던 중, 그가 The Phantom of the Opera를 뮤지컬로 만드는 아이디어를 말했다. 나는 그 상황에서도 그가 또 하나의 좋은 발상을 해 냈다는 것을 느꼈다.

우리는 Lon Chaney의 오리지널 무성 영화와 Claude Raines의 영화를 보았는데, 재미는 있었지만 '바로 이거다' 하는 느낌은 오지 않았다. 그래서 우리는 Leroux의 원작 소설을 찾기로 하였는데 이 소설은 절판 되어 있었고, 그 후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후, Andrew는 뉴욕의 어느 중고 서점에서, 그리고 나는 친척집의 창고에서 그 소설을 발견하였다. 우리는 둘 다 누가 먼저라고 할 것 없이 그 원작의 스토리 라인을 좋아하게 되었고 심취하였다.

1984년 초여름, 런던의 East End에서 공연된 Ken Hill의 'Phantom of the Opera' 무대 버전을 관람한 우리는 원작 소설을 기초로 한 버전을 만들기로 결심하게 된다.

처음 Andrew가 제안을 해 왔을 때 나는 그가 스코어를 작곡 할 것으로 생각했지만 그것이 아니었다. 1984년 우리의 최초 언론발표에서 The Phantom of the Opera의 스코어는 기존의 음악과 오리지널 음악을 모두 포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것은 Andrew가 처음 발상한 것으로 기존의 유명한 클래식 음악을 주로 사용하고 필요에 따라 부수적인 음악을 작곡 하기로 한 것이다. 사실 원작 소설도 Gounod의 Faust의 음악을 배경으로 많이 사용한다. 우리는 그 해 가을의 대부분의 주말을 Andrew의 레코드 컬렉션에서 스코어로 사용될 오페라의 주옥 같은 음악을 고르며 보냈다. 비록 이 작업은 즐거운 일이었지만 큰 소득을 거둘 수 없었다.

Andrew Lloyd Webber(Composer, Book, Co-Orchestrator)

1984년 늦가을, 우리는 Cats의 동경 공연에 초대 되어 갔었는데 그곳에서 The Rocky Horror Show와 대성공을 거둔 Jesus Christ Superstar 런던 공연을 감독한 호주의 Jim Sharman을 만났다. 그는 팬텀 뮤지컬에 큰 관심을 보였고 우리는 끝없는 연회와 친절하지만 피곤한 환대의 틈틈이 어떻게 만들 것인가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눴다. 그 결과 Jim이 Andrew에게 원작 소설을 한번 더 읽고 스코어의 작곡을 진지하게 고려할 것을 제의했다.

몇 주가 지나고 Andrew와 내가 크리스마스에 만났을 때 Andrew는 Jim의 제안을 받아들여 스코어 작곡을 시작했다고 말했고 나는 희망에 찬 마음으로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매년 7월 Andrew는 Sydmonton에 있는 그의 집에서 음악 축제를 열고 그가 작곡한 거의 모든 작품을 연주하는데, 1985년의 계획은 팬텀의 1막 초안을 공연하는 것이었다. 이 공연은 Andrew의 작사 협력자로 Starlight Express의 가사를 맡았던 Richard Stilgoe가 돕기로 했고, 우리의 디자이너인 Maria Bjornson은 놀랍게도 Andrew의 정원에 있는 100석 규모의 교회에 무대를 만들어 냈는데 그녀는 그곳에서 샹들리에가 떨어지는 장면까지 가능하게 했다. 그 공연에서 관객이 보여준 호응으로 우리는 크게 고무되어 더욱 더 열성적으로 팬텀 제작에 매달렸다.

top

Maria Bjornson (Production Designer)

Richard Stilgoe (Book and Additional Lyrics)


1985년 6월 초, Andrew는 뉴욕의 Tony Award시상식장에서 Hal Prince를 우연히 만나 자신이 작업중인 작품에 대해 얘기했고 Hal은 자신도 뮤지컬 로맨스 제작을 구상 중이었다고 했다. 이렇게 하여 우리는 팬텀을 제작할 감독을 찾아 냈다.

몇 주후, 우리는 Cats의 오프닝 참석차 호주를 방문하였고 초연이 끝난 후 나는 Andrew를 Barrier Reef 근처의 한 섬으로 보내 팬텀의 2막을 구상 하도록 하였다.
5일 후, Andrew는 그의 임무를 완수하고 4kg이상 무거워진 몸으로 돌아왔다. 그가 섬에서 돌아오는 길에 뮤지컬의 완성을 막으려는 팬텀의 저주인 듯 그의 헬리콥터가 이륙 도중에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도 Andrew는 무사했고 오히려 이 사건을 통해 샹들리에가 떨어지는 장면을 실감나게 이해할 수 있었다.

그 후 수 개 월간 팬텀의 제작이 예상보다 더디게 이루어 지는 가운데, 뮤지컬의 형태도 최초의 소설과 같은 뮤지컬에서 오페라에 가까운 형식의 뮤지컬로 바뀌었고 Christine역으로 캐스팅 된 Sarah Brightman의 넓은 음역은 Andrew에게 음악적 영감을 주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우리는 Andrew와 Richard의 원작을 기초로 작사를 맡아줄 전문 극작가의 필요성이 높아졌고 이에 우리는 오랜 친구이며 유명한 작사가이자 소설가인 Jay Learner를 만났다. 그는 팬텀의 스코어를 듣고 관련 자료를 읽은 후 격려하는 가운데 비평도 내렸고 그 후 수 차례의 미팅을 통해 전체적인 구도에 대한 중요한 결정들이 내려졌다. 그러나 같이 작업하는 도중에 우리는 그의 건강이 좋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결국 그는 치료를 위해 작업에서 물러날 수 밖에 없었다. 안타깝게도 그는 건강을 회복하지 못하고 우리 곁을 떠났고 우리는 세상에 하나 밖에 없던 그의 재능에 견줄만한 다른 작가를 찾아야 했다. 우리의 토론은 지난해 봄에 열렸던 Vivian Ellis 뮤지컬 작가 대회에서 발견했던 젊은 작가 Charles Hart로 이어졌다. 그는 비록 최우수 뮤지컬상을 받지는 못했지만 모든 심사 위원들로부터 작사가로서 높이 평가되었다. 우리는 그에게 멜로디를 보내 작사를 부탁했고 그의 가사를 본 Andrew는 어차피 세계 최고의 작사가와 같이 하지 못할 바에야 가장 젊고 촉망되는 미래를 가진 사람과 작업을 할 것을 결심하였다.

팬텀의 오리지널 공연은 1986년 8월 16일 런던에서 리허설에 들어갔다. Hal Prince와 Gillian Lynne은 완벽한 캐스팅으로 출연진을 구성하였고 몇 주간의 고무적인 비평을 거쳐 10월 9일 Her Majesty's Theatre에서 팬텀의 막이 올랐다. 팬텀은 곧바로 뮤지컬 사상 최고의 흥행작이 되었고 원작 공연의 스타 삼총사는 18개월 후 뉴욕의 Majestic Theatre에서 비슷한 대성공을 즐길 수 있었다. 이 뉴욕 공연은 오늘날까지 계속 되고 있으며 이후 팬텀은 전세계의 여러 대도시에서 관객을 사로 잡아왔다. 그리고 지금, 서곡이 시작되면서 450 kg의 샹들리에가 살아나고 The Phantom of the Opera의 전설은 전형적인 극장 뮤지컬 로맨스로서 관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해주기를 바라는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 다시 한번 태어난다.

top


GHOSTLY CONCOCTION (유령의 칵테일)

1986년 9월 Charles Hart


1986년 4월의 어느 오후, 런던의 Palace 극장 4층 음악실에 있던 나에게 커피가 나왔다. 나는 왕가의 장식물의 짓누르는 듯한 무게를 느끼며 앉아 있었고 내 앞에는 Andrew Lloyd Webber와 Cameron Mackintosh가 앉아 있었다. 지난 주말 동안 나에게 주어진 숙제는 Gaston Leroux의 잘 알려지지 않은 스릴러 소설 The Phantom of the Opera를 소화해 내는 것이었고 그들은 그 소설을 뮤지컬로 무대에 올리는 계획을 진행하고 있었다. 그들은 나에게 그 모험에 내가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물었고 나는 어렵사리 나 자신을 홍보하는 에세이를 늘어 놓았다.

Tea time이 되었고 나는 과연 일을 구하기 위해 오디션을 본 작사가 지망생이 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하였다. 나는 배우로 말하자면 re-call을 하고 있는 셈이였다. 이미 나는 내가 작업한 작품의 견본을 제출해 놓은 상태였기 때문에 이제 대본 읽기를 하고 있는 것이었다. 나는 긴장으로 떨리는 손 때문에 커피잔 들기를 포기하고 있었는데 Lloyd Webber가 친절하게도 나의 커피잔에 홍차를 가득 따라주는 것이었다. 나는 당황한 나머지 아무 말도 못하고 그 묘한 맛의 칵테일을 다 마셨다.

그로부터 몇 개월이 지난 후 나는 잊을 수 없는 많은 기억들을 간직할 수 있었다. Maria Bjornson의 놀라운 무대 모형을 처음 본 순간, 최고의 연출자 Hal Prince가 그 무대에 비춘 조명, 이제 막 작가로서의 첫 발을 디딘 나의 이름이 팬텀의 작사가로 올려진 신문 광고를 처음 본 떨리던 순간, George Abbot의 24층 사무실에서 뉴욕의 거리를 밑에 두고 열심히 작업하며 혼자 보냈던 외로운 주말 등…

이 외에도 많은 추억들이 있지만 나는 언제나 그 묘한 맛의 커피와 홍차로 만든 칵테일에 가장 특별한 애착을 가지고 돌아 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