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X-V2095 단정한 품위에 현장감 넘치는 표현력

 

야마하 AV앰프 계열로서 최상급 모델인 DSP-A1을 저 가격대에서 실현한 RX-V2095는 가히 AV앰프의 최강자의 선두 그룹에 위치한 제품이다. 제품의 특징을 살펴보면 우선 외관은 샴페인 골드로 깔끔하다. 그 동안 일반적인 프론트 패널의 복잡한 스위치 군들이 프론트 커버 내부로 깔끔하게 수납 되어 있다. 프론트 패널의 내부에 스위치 역시 그다지 복잡하지 않다. 꼭 필요한 스위치만 있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모든 기능이 내장된 리모컨은 사뭇 다르다. 보통은 하나의 리모컨에 모든 기능이 수납 되어 있으나, RX-V2095의 경우에는 두 개의 리모컨이 제공되고 있다. 일반적인 리모트 컨트롤러와 존(Zone)2라는 서브 리모트 컨트롤러가 그것이다. 주로 사용하는 리모컨은 현대적인 감각으로 디자인 되었다. 모든 AV앰프가 많은 스위치로 인해 디자인의 한계를 보여주는 경우가 많으나 대신 리모컨의 디자인에는 그 역량을 대거 투입하는 경향이 있다. 이번 RX-V2095역시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을 보여 주고 있다. 각각의 버튼을 누르면 발광이 되어 어두운 곳에서 사용하는 사용자의 입장을 충분히 배려하고 있다 하겠다. 프론트 패널과는 달리 리어 패널은 정말 복잡하다. 현재까지 출시된 대부분의 소스를 위한 입력 단자뿐 아니라 미래의 다양한 소스의 개발을 고려하여 여분의 인풋 단자를 마련하고 있다. 언제 어떠한 소스가 개발되더라도 대응 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 되며, 그만큼 내구성에 대한 자신감의 우회적인 표현인 것 같다. 좌 우 사이드는 우드를 맞대어 좀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다. 톱 커버를 벗기고 내부를 보면 프론트 패널이나 리어 패널에서 보는 듯한 복잡함이 그대로 재현되고 있다. 마치 미로와도 같다.

완전히 분리된 전원부에는 거대한 EI 타입의 트랜스가 자리잡고 있으며, 트랜스로 인한 간섭을 제거하기 위해 확실하게 차폐되어 잇다. 7채널의 출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위한 초대 용량의 EI 타입의 트랜스는 인상적이다. 물론 엄청난 열에 대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부분의 트랜지스터에는 방열판이 부착되어 있다. 또한, 신호 처리부는 오디오와 비디오부가 별도로 보드에 비교적 잘 정리되었다. 복잡하면서도 질서가 보이는 그러한 배열이다. RX-V2095의 특징을 살펴보자. 7채널의 파워 앰프부가 가장 먼저 눈에 띈다. 프론트 이펙트를 제외하면 기본적으로 100W의 출력을 나타낸다. AV앰프의 최강자 답게 멀티모드 디지털 사운드를 재생할 수 있는 프로세서를 내장하고 있다. 기본적인 프로세서 외에 시네마 DSP모드는 매우 인상적이다. 이는 돌비디지털, 돌비 프로로직, 또는 DTS와 야마하 DSP 기술의 조합에 의해 실제 영화관 같은 사운드를 재현 하고자 개발되었다고 한다. 이외에도 소스의 녹음 상태에 따라 자동적으로 모드를 인지하는 디지털 포맷 기능까지 내장되어 있다. 물론 사용자의 편리성을 고려한 점이라 하겠다.

음장 프로그램이 36가지로 상급기인 DSP-A1의 48가지에 비해 줄어들기는 했으나 가격에 비하면 매우 합리적이라 할 수 있다. 이번 AV 앰프 시청에 사용된 음반은 주로 재즈나 록 계통의 음악을 주로 들었으며 영화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을 중점적으로 시청하였다. 영화 '디어 헌터'의 주제곡으로 사용된 . 영화에서는 보컬 없이 기타 연주만 있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이번에는 클레오 레인의 목소리로 들었다(Jazz Club Mode). 공간감은 거의 압도적이다. 기타의 배음은 무대의 끝이 궁금할 정도로 넓은 재즈 바를 연상시키기에 무리 없다. 보컬 역시 생기가 넘친다. 특히 보컬의 가장자리에서 배어나오는 까실까실 함은 한여름 삼베 이불을 연상시키며 시원함을 전달한다. 음색은 비교적 맑다. 다소 인위적인 맛이 없지 않으나 부담스러울 정도는 아니다. 음악 감상 전용이 아닌 점을 고려할 때 충분히 이해되는 부분이다. 브루크너 9번 역시 교향곡이다(Hall 1Mode). 역시 음악의 스케일이 커지면서 제 기량을 뽑아낸다. 박진감 넘치는 브라스와 팀파니, 이에 지지않는 현의 움직임이 그대로 전달된다. 다소 다이내믹한 면이 없지 않으나, 듣기에 좋다. 이렇게 활기찬 브루크너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는 MD로 바꾸어 들었다. 대부분 돌비 프로로직 모드로 듣게 되어 있다. 필자의 의지와는 상관 없이 말이다. 전술한 자기인식 기능에서 비롯된 것이다. 데논사의 데모용 MD를 사용 하였는데 역시 시간적 공간적으로 사실적인 표현이 시청 공간을 거의 압도 한다. 또한 각 음의 정확성 역시 명쾌한데, 각 악기간의 정확한 위치는 또 한번 필자를 놀라게 했다. 또한 가히 그 우수한 표현력은 미루어보건대 짐작하고도 남는다. 전문 음악 감상 기기 못지 않은 음악을 전달하는 실력에 현장감과 생기 넘치는 뛰어난 표현력은 가격대를 고려하지 않더라도 충분히 강자다운 면모를 보여 주고 잇다. 또한 단정한 품위마저 지니고 있으니 더할 나위 없이 좋다. mpatible with All Movie Audio Formats and Advanced Yamaha Digital Technologies